'김선형 30점' SK, KT 물리치고 컵대회 결승 진출

입력2021년 09월 17일(금) 18:40 최종수정2021년 09월 17일(금) 18:40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서울 SK가 접전 끝에 수원 KT를 물리치고 컵대회 결승에 올랐다.

SK는 17일 상주체육관에서 펼쳐진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준결승 KT와의 경기에서 83-78로 이겼다.

이로써 SK는 컵대회 결승 무대에 올랐다. 앞서 결승에 선착한 원주 DB와 18일 우승컵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SK의 김선형은 30점을 쏟아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자밀 워니는 19점을 뽑아내며 힘을 보탰다.

KT의 허훈과 김영환은 각각 15점과 14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외국인 선수 듀오 캐디 라렌과 마이크 마이어스는 8점 8리바운드, 6점 5리바운드에 그치며 패배의 원흉이 됐다.

이날 먼저 기선을 제압한 것은 KT였다. 허훈의 지휘 아래 김현민의 소나기 3점포가 터진 KT는 1쿼터를 22-14로 앞선 채 마쳤다. 이후 2쿼터 초반 기세를 이어가며 32-19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SK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수비 집중력을 높이며 KT의 공격을 봉쇄한 SK는 빠른 트랜지션으로 득점을 쌓았다. 결국 13점을 연속으로 올리며 32-32 승부의 균형을 맞췄고 2쿼터 또한 37-37로 끝냈다.

양 팀은 이후 시소게임을 펼치며 접전을 이어갔다. 마지막에 웃은 것은 SK였다. SK는 4쿼터 막판 76-77로 뒤진 상황에서 김선형의 자유투 득점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워니의 골밑 득점을 통해 80-77로 도망갔다.

흐름을 잡은 SK는 허훈의 자유투로 1실점을 기록했지만 4쿼터 종료 42.1초 전 워니의 점프슛으로 82-78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 상대 공격을 막아낸 뒤, 안영준이 자유투 1득점을 기록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SK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
기사이미지
'손흥민 4호골' 토트넘, 뉴캐슬에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4호골을 터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