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무너진 류현진, 2이닝 5실점 패전 위기

입력2021년 09월 18일(토) 09:12 최종수정2021년 09월 18일(토) 09:12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또 무너졌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2+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부진했다.

류현진인 팀이 2-5로 뒤진 3회초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대로 경기가 끝날 경우 패전투수가 된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34로 크게 치솟았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1이닝 7실점으로 부진했는데, 이번 등판에서도 2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오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류현진은 1회초 바이런 벅스톤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호르헤 폴랑코를 중견수 라인드라이브, 조시 도널드슨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2회초부터 흔들렸다. 미겔 사노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다. 롭 레프스나이더를 유격수 땅볼, 루이스 아라에즈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한숨을 돌리는 듯 했지만, 브렌트 루커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첫 실점을 기록했다. 맥스 케플러를 1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추가 실점을 막은 것이 불행 중 다행이었다.

토론토 타선은 2회말 2점을 내며 역전에 성공, 류현진을 지원 사격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쉽게 안정을 찾지 못했다. 3회초 라이언 제퍼슨에게 안타를 허용한데 이어, 벅스톤에게 동점 적시 2루타를 얻어맞았다. 이후 폴랑코에게 투런 홈런, 도널드슨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면서 순식간에 무너졌다. 결국 토론토는 류현진을 조기 강판하고 로스 스트리플링을 마운드에 올렸다.

한편 토론토는 류현진이 내려간 뒤에도 1점을 더 허용하며 3회 현재 2-6으로 끌려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