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가드 결승골+데 헤아 PK 선방' 맨유, 웨스트햄에 2-1 짜릿한 역전승

입력2021년 09월 20일(월) 00:00 최종수정2021년 09월 20일(월) 00:00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제시 린가드의 극적인 결승골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제압했다.

맨유는 19일(한국시각) 오후 10시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웨스트햄과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1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3연승을 질주한 맨유는 시즌 4승1무(승점 13)를 기록하며 리버풀(승점 13)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 차에 뒤진 2위로 올라섰다. 반면 웨스트햄은 2승2무1패(승점 8)로 8위 자리를 내놓을 위기에 놓였다.

맨유는 전반 20분 포그바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가 수비수를 제친 뒤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골키퍼 파비안스키 정면을 향했다.

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공을 잡은 페르난데스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파비안스키 손 끝에 닿은 뒤 골대를 강타했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린 쪽은 맨유였지만 선제골은 웨스트햄에서 터졌다. 전반 30분 사이드 벤라마의 오른발 슈팅이 수비수 바란 몸에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전반 33분 완 비사카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일격을 당한 맨유는 곧바로 동점에 성공했다. 전반 34분 페르난데스의 크로스를 받은 호날두가 오른발 슈팅으로 밀어 넣었으나 파비안스키에게 막혔고, 재차 슈팅으로 마무리해 1-1 균형을 맞췄다.

전반 41분 그린우드의 전진 패스를 받은 호날두가 각이 없는 상황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응수했으나 파비안스키에게 막혔다.

후반에는 양 팀의 균형이 쉽게 깨지지 않았다.

맨유는 후반 28분 그린우드와 포그바를 빼고 산초와 린가드를 투입하며 파상공세를 펼쳤다. 후반 43분 프레드를 불러들이고 마티치를 넣어 승부수를 띄웠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용병술이 그대로 적중했다. 후반 44분 마치티의 패스가 린가드에게 연결됐고, 린가드가 박스 안에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웨스트햄도 끈질겼다. 후반 추가시간 쇼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PK) 찬스를 얻었지만, 데 헤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끝내 동점골에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맨유의 역전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
기사이미지
'손흥민 4호골' 토트넘, 뉴캐슬에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4호골을 터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