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포항과 리그 '170번째 더비'에서 한가위 축포 정조준

입력2021년 09월 20일(월) 19:21 최종수정2021년 09월 20일(월) 19:21
조현우 / 사진=울산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울산 현대가 포항 스틸러스와 리그 170번째 동해안더비를 펼친다.

울산은 21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 원정 경기에 임한다.

현재 울산은 15승10무4패 승점 55점으로 선두를 유지 중이다. 하지만 지난 18일 대구FC와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바코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아쉽게 1-2로 역전패하며 최근 리그 8경기 무패(5승3무) 행진을 멈췄다.

같은 날 수원 삼성에 1-0으로 승리한 전북 현대가 승점 54점으로 울산을 1점 차로 바짝 추격하고 있는 만큼 울산도 라이벌 포항전 승리로 분위기 반전과 함께 선두를 지키겠다는 의지다.

울산은 역대 전적에서 포항에 169전 56승 51무 62패(리그 기준)로 근소하게 열세이지만, 지난 시즌 세 차례 리그 맞대결에서 2승1패로 우위를 점했고, FA컵 준결승에서 1-1 무승부 이후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겼다.

이번 시즌 들어서도 울산은 포항을 상대로 강세를 나타낸다. 3월 13일 포항 원정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고, 5월 22일 안방에서 접전 끝에 후반 38분 윤빛가람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에 힘입어 1-0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울산은 대구전에서 상승세가 한풀 꺾였지만 최근 수문장 조현우의 활약이 눈부시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16강 가와사키 프론탈레전 승부차기에 이어 대구전에서 연이은 선방 쇼로 후방을 든든히 지키는 중이다. 바코도 지난달 25일 FC서울 원정 이후 대구전에서 모처럼 골 맛을 봤기 때문에 다가올 포항전에 거는 기대가 크다.

울산은 수개월 동안 리그, ACL, FA컵 세 대회를 병행하고 있다. 무더위 속에 주중, 주말로 이어지는 강행군을 소화하고 있는 와중에 포항을 만나게 됐다. 포항은 18일 예정됐던 강원FC와 원정 경기가 29일로 미뤄져 ACL 일본 원정 이후 여유가 있는 반면, 울산은 대구전 이후 3일 만에 또다시 원정을 펼쳐야 한다.

상대보다 불리한 조건이지만, 울산은 지난 경기 기자회견에서 홍명보 감독이 강조한 대로 다시 한번 정신력을 무장해 동해안더비에서 한가위 축포를 쏘아 올리겠다는 각오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란으로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
기사이미지
넷플릭스, 3분기 신규 가입자 급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업체 넷플릭…
기사이미지
패밀리십 구축·김태호 하차 '놀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최근 패밀리십을 구축한 '놀면 뭐하니…
기사이미지
SM 이수만 지분 어디로, CJ ENM 인수설 솔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CJ ENM의 SM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이다영, 그리그 리그 데뷔전서 팀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그리스리그로 진출한 이다영(PAOK 테살…
기사이미지
김선호 지인 주장 누리꾼, 25일 새…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와 관련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