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화이트삭스, 13년 만에 AL 중부지구 우승

입력2021년 09월 24일(금) 09:43 최종수정2021년 09월 24일(금) 09:43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13년 만에 아메리칸리그(AL) 중부지구 정상에 올랐다.

화이트삭스는 24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86승66패를 기록한 화이트삭스는 지구 2위 클리블랜드(74승77패)와의 승차를 11.5경기로 벌리며, 잔여 경기에 상관없이 지구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 2008년 이후 13년 만의 지구 우승이다.

화이트삭스는 올 시즌 가장 먼저 지구 우승을 확정지은 팀이 됐다. 또한 토니 라루사 감독은 개인 통산 13번째 지구 우승을 달성했다.

팀 앤더슨은 홈런 2방을 포함해 3안타 4타점을 기록, 승리의 주역이 됐다. 루이스 로버트도 2안타 2타점을 보탰다. 선발투수 레이날도 로페즈는 3.1이닝 2실점에 그쳤지만, 불펜진이 5.2이닝 무실점을 합작하며 승리의 발판을 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