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 한 폭의 수묵 담채화 같은 눈빛

입력2021년 09월 24일(금) 10:14 최종수정2021년 09월 24일(금) 10:14
옷소매 붉은 끝동 / 사진=MBC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세기의 연인 이산과 성덕임으로 돌아온 이준호 이세영의 첫 투샷이 공개됐다.

11월 5일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연출 정지인)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이준호, 이세영을 비롯해 강훈, 이덕화, 박지영, 장희진, 장혜진, 조희봉, 서효림, 강말금, 오대환 등 역대급 라인업이 꾸려지며 2021년 하반기 사극 열풍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전역 후 한층 깊은 매력으로 돌아온 이준호와 사극 무패 여신으로 통하는 이세영이 ‘세기의 궁중 로맨스’ 주인공으로 만나 기대치를 연일 고조시키고 있다. 극중 이준호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왕세손 이산 역을, 이세영은 왕의 무수히 많은 여인 중 한명이 아닌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선택하고자 하는 궁녀 성덕임 역을 맡았다. 훗날 정조와 의빈 성씨가 되는 두 사람은 치열하고 긴박한 정치가 오가는 궁중 안에서 애틋하고 파란만장한 로맨스를 펼칠 예정.

이 가운데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이 이준호와 이세영의 투샷을 처음으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이준호와 이세영은 푸르른 녹음이 내려앉은 고즈넉한 연못가에 단둘이 서 있는 모습. 흑단의 곤룡포 차림인 이준호에게서 왕세손의 위엄과 기품이 오롯이 느껴지고, 옷소매를 붉게 물들인 연분홍 저고리와 남색 치마를 몸에 두른 이세영에게선 생각시 궁녀의 새침함이 묻어난다. 이처럼 마치 한 폭의 수묵담채화를 보는 듯한 이준호 이세영의 아름다운 자태가 극중 두 사람이 선보일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한편 이준호와 이세영의 눈맞춤이 흥미를 끌어올린다. 왕세손과 궁녀는 결코 시선을 나란히 할 수 없는 법도를 뛰어넘었기 때문. 나아가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이세영의 눈을 빤히 응시하는 이준호와, 그런 이준호의 얼굴을 긴장 어린 표정으로 올려다보는 이세영의 말간 눈동자가 보는 이의 심박수를 고조시킨다. 이에 왕세손과 궁녀 그리고 한 남자와 여자를 오가며 애절한 로맨스를 선보일 이준호 이세영의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