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아 "AOA 탈퇴와 활동 중단? 원하는 만큼 잘하려면 다시 태어나야 할 것 같았다"(금쪽상담소) [TV캡처]

입력2021년 09월 24일(금) 23:26 최종수정2021년 09월 24일(금) 23:26
초아 /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초아가 그룹 AOA 탈퇴 후 활동을 중단한 사연을 털어놨다.

2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AOA 출신 초아의 고민이 공개됐다.

초아는 과거 활동을 중단한 사연을 묻는 질문에 "잠을 못 자고 우울감이 생기면 뭐든지 안 좋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 않냐. 어느 순간부터 화면 속 내 모습을 보기 힘들더라. 좀 더 잘했으면 좋겠고, 내가 원하는 만큼 잘하려면 다시 태어나야 겠다는 생각까지 들더라"면서 "도망가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초아는 "이건 내 길이 아니라는 생각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오은영 박사는 "초아 씨는 스스로 어떤 사람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초아는 "MBTI를 인터넷에 쳐서 보니까 '게으른 완벽주의자'라고 나오더라. 이상이 높은 편이라는 걸 진즉에 깨닫고 있어서 맞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박나래는 "게으름과 완벽주의가 상충된 느낌"이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정형돈은 "저 또한 게으른 완벽주의자가 나왔다. 시나리오를 몇 번 써는데 감독님들이 괜찮다. 각색 좀 해봤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그런데 그게 귀찮더라. 미뤄온 게 어느새 6년이나 됐다. 당장 닥친 일 아니면 안 하게 되더라. 대신 눈앞의 일에서는 계산을 다 해놓고 스타트 들어가면 순차적으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초아는 AOA 활동 당시에 대해 "부모님이 사업 때문에 바쁘셨고 아빠는 평범한 대학생을 원하셔서 조금 늦은 나이에 오디션을 보고 합격한 거다. 막상 다른 아이돌들에 비해 나이도 많은데 메인 보컬도 아니고 저만의 특별한 뭔가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팀에 존재할 이유가 있다고 생각해서 노력을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늦게 시작한 만큼 벼락치기 한 거라서 열심히 한 거라고 하기도 부끄럽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
기사이미지
'손흥민 4호골' 토트넘, 뉴캐슬에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4호골을 터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