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오현경, 이종원 극단적 선택 시도 저지 "같이 아이 키우자" [TV캡처]

입력2021년 09월 25일(토) 20:30 최종수정2021년 09월 25일(토) 20:32
이종원 오현경 /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오현경이 이종원의 극단적 선택 시도를 막았다.

25일 첫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박수철(이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철은 갓난아기인 딸 단단이 출생신고를 하려 했다. 그러나 직원은 "현행법상 혼인 외 출생신고는 엄마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수철은 "애 엄마 죽었다. 애 엄마 없다. 그럼 엄마 없는 애는 출생신고도 못 한다는 거냐"고 분노했다.

결국 출생신고를 하지 못한 박수철은 강으로 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이를 목격한 차연실(오현경)은 그에게 다가가 "죽지 말고 아이들 같이 키우자"고 말했다.

이어 차연실은 "제가 단단이 엄마가 돼 주겠다"며 오열했다. 박수철 역시 그를 바라보며 눈물을 쏟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