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친구→연인, 세대별 골라보는 재미…다채로운 매력

입력2021년 09월 27일(월) 13:29 최종수정2021년 09월 27일(월) 13:29
기적 / 사진=영화 기적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연기 시너지, 감성을 자극하는 섬세한 스토리와 영상미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기적'이 27일 관람 유형별 관객들의 생생한 리뷰를 공개했다.

◆ 친구 관객: 다채로운 캐릭터에 푹 빠지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먼저 친구와 함께 영화를 본 관객들은 '기적' 속 개성이 살아 숨 쉬는 캐릭터들에 대해 추천을 아끼지 않고 있다. 현실 바보 4차원 수학 천재 ‘준경’ 역 박정민부터 원칙주의 기관사 태윤 역 이성민, 자칭 뮤즈 라희 역 임윤아, 츤데레 누나 보경 역 이수경까지 인간미 가득한 캐릭터들의 향연은 한 명 한 명 놓칠 수 없는 매력으로 친구와 함께 본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여기에 단짠을 오가는 이들의 특별한 케미스트리는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 연인 관객: 섬세한 영상미에 푹 빠지다

연인과 함께 영화를 본 관객들은 섬세한 영상미에 대해 극찬 릴레이가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이어 3년 만의 신작 '기적'으로 돌아온 이장훈 감독 특유의 따스한 연출과 함께 보기만 해도 추억을 자극하는 80년대 당시 소품들은 기분 좋은 향수를 자극하며 연인 관객들에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자연과 어우러지는 생동감 넘치는 풍경은 가을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 가족 관객: 뭉클한 드라마에 푹 빠지다

마지막으로 영화가 전하는 뭉클한 드라마와 따스한 감동에 대한 가족 관객들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겉으로는 무심해 보이지만 늘 서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가족'이라는 이름 아래 호흡을 맞춘 박정민, 이성민, 이수경의 열연은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높은 몰입감을 선사, 관객들을 웃기고 울리며 마음속 깊은 울림을 전한다. 특히 표현에 서투른 탓에 서먹하다가도 중요한 순간에 힘이 되어주는 이들의 모습은 가족의 소중함을 떠올리게 하며 진한 여운을 선사하고 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연출한 이장훈 감독의 신작으로 세상에서 제일 작은 기차역 만들기라는 신선한 소재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기적'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