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측, 화천대유 게이트 연루 의혹에 "개인적 영역이라 확인 어려워" [공식입장]

입력2021년 09월 27일(월) 21:43 최종수정2021년 09월 27일(월) 21:48
박중훈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박중훈 소속사가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말을 아꼈다.

27일 한 매체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에 박중훈이 초기 투자금을 빌려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박중훈 소속사 나무액터스 측은 27일 스포츠투데이에 "개인적 일이라 확인이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조심스레 전했다.

매체는 화천대유에 초기 투자자금 약 130억원을 댄 엠에스비티에 배우 박중훈이 자금을 빌려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엠에스비티가 있는 서울 역삼동 한 빌딩은 소유주가 박중훈이 최대주주(지분율 100%)인 일상실업이며, 일상실업 대표는 박중훈의 부인 윤 모 씨로 알려졌다.

중앙대 연극영화과 출신인 박중훈은 법학과를 졸업한 이재명 지사와 중앙대 둥문이다.

한편 박중훈은 지난 7월 형사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