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오영복, 척수소뇌변성증 투병 "손가락 움직임 더뎌져" [TV캡처]

입력2021년 09월 28일(화) 08:06 최종수정2021년 09월 28일(화) 08:06
장미 오영복 / 사진=KBS1 인간극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인간극장' 척수소뇌변성증 투병 중인 오영복 씨가 몸의 변화를 설명했다.

28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오! 영복 그대와 영원히' 2부로 꾸며져 오영복, 장미 씨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척수소뇌변성증 투병 중인 오영복 씨는 이날 카페 영업을 하다 휴식 시간을 가졌다.

이를 지켜본 아내 장미 씨는 "몸의 움직임에 대한 인지가 (남편) 스스로 그전보다는 뭐가 안 좋아졌고, 어제보다는 오늘 이렇고 이런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다"며 "그래서 그거에 맞춰서 본인의 일상생활을 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오영복 씨는 저녁을 준비하다 어눌한 동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오영복 씨는 "손가락이 자유자재로 제가 원하는 대로 안 움직인다. 본능적인 움직임이 이제 더뎌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큰 움직임에서 티 안 내려고 노력하는 거지 작은 것들은 불편한 게 많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