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홍영기 "고교시절, 교도소에서 온 팬레터 받았다" [TV캡처]

입력2021년 09월 28일(화) 23:49 최종수정2021년 09월 29일(수) 10:38
홍영기 /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비디오스타’ 홍영기가 과거 전성기 시절 인기를 언급했다.

28일 밤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채진건, 가수 자두 친분이 공개됐다.

이날 홍영기는 전성기 인기에 대해 "인기가 너무 많아가지고 어느 지역을 가든 그곳이 마비될 정도였다. 연예인 게릴라 콘서트처럼, 인터뷰가 아닌데도 그랬다"고 돌이켰다.

MC 박소현은 "선물과 손편지도 많이 받았냐"고 물었다. 홍영기는 "기억나는 손편지는 교도소에서 온 거였다. 교도소에 수감돼있던 친구가 저를 보고 희망을 얻고 있다더라. 어떻게 거기에서 TV를 보는지 모르겠지만, 자기가 팬이라고 앞으로는 잘 살아보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학교에서도 편지가 늘 쌓여 있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