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진, '미스트롯2' 이후 활동 멈춘 이유 "실력 키워야 해"(도장깨기)

입력2021년 09월 30일(목) 10:34 최종수정2021년 09월 30일(목) 10:34
전유진 /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장윤정의 도장깨기’에 ‘미스트롯2’ 인기원탑 전유진이 출연해 그동안 방송활동을 자제해온 이유를 밝힌다.

LG헬로비전 오리지널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이하 ‘도장깨기’)가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가운데, 30일에 방송되는 9회에서는 경상남도 김해에서의 첫 번째 캠핑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트롯2’에서 대국민 인기투표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트롯요정’ 전유진이 출연해 장윤정과 재회한다고 해 기대감이 치솟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전유진은 등장과 함께 ‘도장패밀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캠핑메이트 등장곡으로 전유진이 부른 ‘훨훨훨’이 흘러 나오자마자 장윤정이 “나 이 목소리 안다. 전유진 목소리이지 않냐”고 간파한 것. 이에 ‘도장패밀리’는 이미 실력으로 인정받은 전유진이 ‘도장깨기’에 나올 리가 없다고 추측했지만, 예상을 깨고 전유진 본인이 나타나자 모두 놀람을 금치 못했다. 또한 전유진은 ‘미스트롯2’ 탈락 이후 ‘도장깨기’가 첫 방송 출연인 바. 근황을 궁금해하는 ‘도장패밀리’에게 그는 “쉬면서 노래 연습도 하고, 중3이라서 기말고사 준비를 하고 있다”며 풋풋한 일상을 공개해 시작부터 주변 모두를 ‘전유진 앓이’에 빠뜨렸다.

그런가 하면 트로트계의 인기스타로 떠오른 전유진이 곧장 활발한 가수 활동을 하지 않고 평범한 학생으로 돌아간 이유에도 궁금증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전유진은 그동안 러브콜이 많았지만 거절해왔음을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사실 노래를 배워 본 적이 없다. ‘미스트롯’을 보면서 따라 부른 게 전부다. ‘미스트롯2’에도 도전 삼아 나갔던 것”이라며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얻게 된 큰 사랑에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또한 “주신 사랑에 보답하려면 실력을 먼저 키워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번 기회에 장윤정 언니께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고 남다른 각오를 드러내 훈훈한 미소를 유발했다.

한편 장윤정은 ‘트로트 영재’ 전유진의 첫 번째 노래 스승이 된 만큼 한층 진지한 레슨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장윤정의 가르침 하나하나에 전유진은 천진난만한 감탄사를 터뜨리는 한편 트로트 영재답게 스펀지 같은 학습력을 뽐냈다고. 이에 노래 스승과 제자로 재회한 장윤정 전유진의 훈훈한 모습이 담길 ‘도장깨기’ 9회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장윤정이 기획하고 도경완이 함께하는 본격 도장부부 프로젝트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 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캠핑 버라이어티. 30일 오후 5시, 9시에 LG헬로비전 지역채널 25번을 통해 9회가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