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운전' 노엘, 6시간 경찰조사 후 귀가…질문엔 묵묵부답 [ST이슈]

입력2021년 10월 01일(금) 10:27 최종수정2021년 10월 01일(금) 10:27
노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무면허로 차를 몰고 음주 측정을 거부하며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 등으로 입건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21, 본명 장용준)이 경찰에 출석에 약 6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오후부터 다음날인 1일 새벽까지 도로교통법상 음주 측정불응 및 무면허 운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받는 노엘을 소환해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

노엘은 오후 6시 40분쯤, 검은색 셔츠 차림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그는 "음주운전했느냐" "음주 측정에 불응한 이유가 뭐냐" "아버지가 캠프에서 사퇴했는데 하실 말씀 없느냐"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본관 조사실로 들어갔다.

노엘은 6시간 여의 경찰 조사를 마치고 다음날인 1일 오전 12시 43분쯤 SUV 차량을 타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후에도 노엘은 "혐의 인정했나" "뭐라고 진술했나"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노엘 / 사진=DB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에서 승용차를 몰다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했으나 노엘은 이에 불응하며 경찰관을 밀치고 머리를 들이받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러나 경찰은 만취 상태여서 조사가 어렵다고 판단, 귀가 조치했다.

경찰은 노엘의 음주운전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CCTV 등 증거를 확보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노엘에게 음주운전 혐의 등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

또한 앞서 노엘은 2019년 9월, 음주운전 교통사고,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경찰은 노엘이 집행유예 기간에 사건을 일으킨 점을 고려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이유빈,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유빈이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