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성문 동점포' 키움, LG와 접전 끝에 3-3 무승부

입력2021년 10월 03일(일) 17:42 최종수정2021년 10월 03일(일) 17:42
송성문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송성문의 극적인 솔로포에 힘입어 패배를 면했다.

키움은 3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와 홈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키움은 60승6무59패를 기록, LG는 63승6무49패가 됐다.

키움의 선발 김선기는 4.1이닝 5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2사사구 3실점으로 부진했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을 면했다.

이승호, 김성진, 김재웅, 김동혁이 차례로 등판해 LG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LG 선발 손주영은 2이닝 2피안타 2탈삼진 3사사구 2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마무리 고우석이 1이닝 4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실점으로 뒷문 방어에 실패했다.

먼저 웃는 쪽은 키움이었다. 2회말 이지영과 변상권이 볼넷을 골라 2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신준우의 우전 적시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이용규의 좌중간 안타로 1점 더 추가했다.

LG는 곧바로 3회초 이영빈의 솔로 홈런으로 1-2로 추격했다.

LG는 역전까지 만들었다. 5회초 1사 후 홍창기의 좌전 2루타와 김현수의 볼넷으로 연결된 1사 1 ,2루에서 홍창기가 3루 도루에 성공해 1사 1, 3루로 만들었다. 서건창과 채은서이 연속 볼넷을 골라 밀어내기 득점으로 2-2 균형을 맞췄다. 계속된 만루에서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키움의 뒷심도 매서웠다. 9회말 송성문이 LG의 마무리투수 고우석을 상대로 솔로포를 쏘아 올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하면서 결국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이유빈,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유빈이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