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여간 1위만 17회" 빌보드에 전세 낸 방탄소년단 [ST이슈]

입력2021년 10월 05일(화) 17:19 최종수정2021년 10월 05일(화) 17:21
방탄소년단, 콜드플레이 / 사진=워너뮤직 코리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콜드플레이와의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로 또다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꿰찼다. 내 집 드나들듯 '핫 100' 1위를 정복 중인 방탄소년단이다.

4일(현지시각) 미국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콜드플레이와 함께 지난달 24일 낸 '마이 유니버스'가 9일자 '핫 1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발매 첫주 1위에 직행하는 '핫샷 데뷔'를 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의 '핫 100' 1위 곡은 6곡이 됐다. 동시에 통산 17번째 '핫 100' 1위 기록을 안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한국 가수 최초 '핫 100' 1위에 이름을 올린 이후, '다이너마이트' 총 3회,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 '새비지 러브(Savage Love)' 리믹스 1회, 한국어 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 1회, '버터(Butter)' 10회,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1회 1위를 했으며 이번 '마이 유니버스'로 1위 횟수를 늘렸다.

방탄소년단은 '핫 100' 역사상 '핫샷 데뷔' 5곡을 달성한 최초의 그룹이 됐다. 가수로는 드레이크, 아리아나 그란데와 동률이다.

더불어 1964~66년 비틀즈(1년 2주) 이후 가장 빠른 '핫 100' 6곡 1위 기록(1년 1개월)을 쓰게 됐다.

또한 '마이 유니버스'는 빌보드 역사상 '핫 100' 1위 경험이 있는 두 그룹이 합작해 만든 최초의 1위 곡에 이름을 올렸다. 콜드플레이는 앞서 2008년 '비바 라 비다(Viva La Vida)'로 '핫 100'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밖에도 방탄소년단은 미국의 음악 전문지 롤링스톤 '톱 100 송즈' 차트에서도 1위에 랭크됐다. 한국 가수 최초의 롤링스톤 차트 정상 기록이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