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나누는 축제" 제26회 부국제, 오늘(6일) 오프라인 개막 [ST이슈]

입력2021년 10월 06일(수) 14:38 최종수정2021년 10월 06일(수) 15:22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람들이 모여서 함께 영화를 나누고, 공감하는 영화 축제가 열린다. 부산국제영화제가 바로 오늘(6일) 개막한다.

올해 제26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막을 올려 15일까지 영화의전당, CGV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등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열흘간 개최된다.

특히 코로나19 탓에 주춤했던 지난해와 달리 개막식과 폐막식, 일부 야외행사는 진행될 예정이다. 상영작은 70개국 영화 223편이고, 모두 극장에서 상영된다. 다만 전체 좌석의 절반만 운영한다.

코로나19로 여전히 힘든 상황이지만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해 쌓은 경험에 힘입어 방문객들이 안전하게 영화제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오프라인 및 온라인 행사를 준비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은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 사회로 진행되며, 폐막식 사회는 배우 이준혁과 이주영이 맡았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참석자를 최소화해 열린다. 특히 지난해와 달리 개막식과 폐막식, 일부 야외행사는 진행될 예정이다.

이렇듯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오프라인 행사를 강조한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작 100% 오프라인, 극장 상영을 한다. 우리는 축제라는 것이 사람들이 모여서 함께 영화를 나누는, 영화를 향유하고 공감하는 자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원칙을 올해도 고수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부산국제영화제는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방역지침을 준수할 예정이다. 집행위원장은 "오프라인 개최를 위해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의와 방역지침 논의를 마친 상황이다. 전체 관객수는 축소해서 진행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인 레드카펫 행사와 공연 시상 등이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티켓 축소 때문에 많은 분들이 참여하지 못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은 제73회 칸영화제 초청작이자 임상수 감독의 장편 신작 '행복의 나라로'가 선정됐고, 홍콩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 폐막작으로 선정돼 눈길을 끈다.

또한 올해부터 '온 스크린' 섹션이 최초로 신설됐다. '온 스크린' 섹션은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Over the Top, 이하 OTT)에서 방영될 화제의 드라마 시리즈를 상영하는 섹션으로,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영화와 비영화의 경계가 점점 무너지는 현실을 영화제가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된다는 판단에 따라 신설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신설 첫 해를 맞아 신중하고 엄정한 선정을 거쳐 확정된 올해 초청작은 연상호 감독의 '지옥', 김진민 감독의 '마이 네임', 아누차 분야와타나(태국)&조쉬 킴(미국) 감독의 '포비든' 등 3편이다. '지옥'과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 시리즈, '포비든'은 HBO ASIA의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다.

또한 원더 우먼스 무비 섹션에서는 인도 미라 네어 감독의 '살람 봄베이!', 이란 사미라 마흐말바프 감독의 '칠판' 등 10개 작품이 준비됐다. 이어 중국영화, 새로운 목소리 섹션에는 디아오이난 감독의 '백일염화', 비간 감독의 '카일리 블루스' 등 총 7편의 중국 감독들의 영화가 소개된다.
부산국제영화제 / 사진=팽현준 기자

세계적인 영화감독들도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갈라 프레젠테이션에는 레오스 카락스 감독의 신작 '아네트',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드라이브 마이 카'와 '우연과 상상'을 선보인다.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은 봉준호 감독과 스페셜 토크도 진행할 예정이다.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하며 이날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영화인들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초창기 중심지였던 중구 남포동에서 주로 진행한 커뮤니티 비프는 부산 전역으로 확대해 개최하고, 신설한 동네방네 비프를 통해 14개 마을 공동체에서 영화를 상영한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부국제와 교류하면서 열릴 탈중심적인 동네방네 비프는 올해 시범적으로 시도된다. 앞으로 점점 더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야외 오픈 토크, 야외 무대인사, 액터스 하우스 행사 등도 열린다. 야외 무대인사는 영화의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열리며 '당신 얼굴 앞에서' '싱크홀' '불도저에 탄 소녀' '인트로덕션' '방법: 재차의' '요정''뒤틀린 집' '우수' '낮과 달' '라스트 필름'이 부산을 찾는다.

KNN 시어터에서 열리는 액터스 하우스는 동시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들을 초청, 그들의 연기에 관한 친밀하면서도 심도 깊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스페셜 프로그램이다. 올해에는 배우 엄정화, 한예리, 전종서, 조진웅, 이제훈, 변요한 총 6인의 배우가 참여해 연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 영화 속 명장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