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오디션 불패' TV조선, '국민가수'도 성공할까 [ST이슈]

입력2021년 10월 07일(목) 16:03 최종수정2021년 10월 07일(목) 16:10
국민가수 / 사진=TV조선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국민가수'는 BTS(방탄소년단)가 되고 싶은 글로벌 스타를 목표로 했다.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노래 잘하는 '보컬 BTS'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트로트에 이어 이번에는 K-POP이다. 오디션 흥행불패의 TV조선이 K-POP 오디션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을까.

7일 밤 첫 방송되는 TV조선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는 나이와 장르,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 오디션.

특히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시리즈로 폭발적인 화제성을 터트리며 오디션 열풍 중심에 선 TV조선 제작진이 또다시 뭉쳤다는 것만으로도 큰 관심을 얻고 있다.

그러나 '국민가수'는 이전 '미스트롯', '미스터트롯'과 달리 트로트 가수가 아닌 전 연령을 아우르는 차세대 K-POP 스타를 발굴하겠다는 목표다.

TV조선은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을 통해 송가인, 임영웅, 양지은 등이 스타를 발굴했고, 이에 트로트라는 장르는 말 그대로 대한민국을 강타했다.
국민가수 / 사진=TV조선 제공

이렇듯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사람'이 중요하다. 누군가를 끝까지 응원하게 하고, 몰입할 수 있게 하느냐가 흥행 여부를 좌지우지한다. 앞선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에서는 참가자들에 대한 '팬덤'이 성공적으로 형성되며 흥행 가도를 달릴 수 있었다.

서혜진 본부장 또한 "오디션이란 사실 내가 응원하는 가수가 과연 마지막까지 살아남을 수 있는가를 기원하면서 보는 것"이라며 "그 간단한 염원과 열망을 집중시키는 데 온 힘을 다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가수'에는 나이와 성별, 직업과 국적의 제한 없는 참가자들이 모였고, 특히 다른 오디션들과 달리, 이미 유명세 높은 전, 현직 가수 및 인기 연예인이 유독 많은 지원율을 보이고 있다.

가수 미나, 노라조 출신 이혁, 먼데이키즈 출신 임한별, 트랙스 정모, '프로듀스101' 시리즈 출신 김국헌, 김예헌, 그룹 빅플로와 유앤비로 활동했던 이의진, 엠넷 '썸바디' 참가자 무용가 한선천은 물론, '슈퍼스타K 3' 우승팀 울랄라세션 출신 박광선, '슈퍼스타K 2016' 우승자 김영근, '슈퍼스타K 5' 준우승자 박시환, '위대한 탄생' TOP5 출신 데이비드 오, '팬텀싱어'에 출연했던 뮤지컬 배우 고은성, 유슬기 등이 줄줄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국민가수'를 미리 점쳐보는 사전 응원투표 결과에서도 당연히 기존 팬덤을 가진 '경력직 참가자'들의 득표율이 높았다. 중간 집계에 따르면 고은성이 1위를 기록했고, 2위는 박시환, 3위는 김국헌이 차지했다.

대중들에게 익숙한 얼굴들은 반가움을 줄 수는 있지만 신선함은 주기 어렵다는 점에서 장점이자 단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실력을 검증받은 현역 가수 및 유명 연예인들 중 '국민가수' 최종 우승자가 나오게 될지, 아니면 이들을 모두 제치고 새로운 강자가 탄생하게 될 지도 관심사다.

'국민가수'가 서바이벌 오디션계 새 지평을 열며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에 이어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까. '국민가수'는 기존의 '내일은' 시리즈가 선보인 '진선미' 타이틀 대신, 남녀노소 모두에게 친숙한 'TOP3'라는 명칭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매 라운드 1등에게 수여됐던 왕관 대신 트로피를 수여한다. 트로피와 함께 3억 상금도 전달될 예정이다. 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