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2022년 신인 계약 완료…1차 지명 포수 박성재 8000만 원

입력2021년 10월 07일(목) 16:20 최종수정2021년 10월 07일(목) 16:20
박성재 /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연고지 1차 지명 박성재 선수(마산용마고, 포수), 2차 1라운드 이준혁 선수(율곡고, 오른손 투수) 등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뽑은 12명의 선수와 입단 계약을 마쳤다.

박성재 선수는 계약금 8000만 원, 이준혁 선수는 계약금 1억2000만 원, 2차 2라운드 지명 박동수 선수(고려대, 오른손 사이드암 투수)는 계약금 1억 원에 계약했다.

민동근 NC 스카우트팀장은 "NC 다이노스 가족이 된 선수들 모두 진심으로 환영한다. 새롭게 합류하는 신인 선수들이 NC의 미래 주축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우리 구단 육성 시스템을 바탕으로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신인 선수들은 오는 16일 홈경기 참가 행사로 팬들과의 첫 만남의 시간을 갖고, 11월 초 팀에 합류해 프로선수로서 갖춰야 할 자기관리 방법과 윤리 교육, 트레이닝 프로그램 및 데이터 교육을 받을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2021…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