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론된 분께 사과" 허이재, 성관계 요구 배우 실명 안 밝힌 이유 [ST이슈]

입력2021년 10월 07일(목) 17:40 최종수정2021년 10월 07일(목) 17:34
허이재 / 사진=허이재 SNS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갑질, 성관계 요구 등의 이유로 연예계를 은퇴했다고 밝힌 허이재가 다시 입을 열었다. 실명을 거론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허이재는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허이재입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허이재는 "일단 제가 상대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소송 문제 때문이다. 그때 저는 많지 않은 나이에 어린 사회 초년생이었고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랐다. 그래서 녹음이나 녹취, 이러한 증거가 없다. 다만 저는 저에게 일어났었던 일 그대로를 최대한 순화해서 편집해서 올렸을 뿐"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 제가 하는 얘기들이 얼마나 조심스러운 말들인지 잘 알기 때문에 그동안 연락 주신 많은 기자들과 방송 관계자분들, 걱정해 주시는 지인들조차 다 피하고 있었다. 솔직한 제 마음은 그때 받았던 저의 상처들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다시 들추고 상대와 싸우고 그러한 고통들을 재생산하기 무서운 게 사실"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서 억울하게 거론된 배우분께는 죄송하다고 사과를 전했다. 용기 있게 싸우지 못한다고 겁 많은 저에게 실망하실 분들이 계신다면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오늘로써 그 사람과 관련된 언급이나 영상은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허이재 / 사진=유튜브

앞서 허이재는 지난달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통해 배우 시절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허이재는 함께 드라마 촬영을 했던 대선배가 자신의 머리채를 잡고 휴식을 취하는가 하면, 자신의 뺨을 때리는 장면에서 큰 알 반지를 끼고 촬영을 이어갔다고 폭로했다.

또한 허이재는 한 작품에서 만난 상대 배우이자, 현재는 결혼한 유부남 배우를 언급하며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라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하더라.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 아냐. 같이 자야 돼'라고 하더라"라고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허이재는 너무 놀라 남배우의 성관계 강요를 거절했지만, 이후에도 폭언이 이어졌다며 "그 일이 있고 난 후 나도 살짝 놨다.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아서 작품이 끝나기만을 빌었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허이재의 폭로 이후 누리꾼들은 해당 남자 배우를 추측하기 시작했다. 수많은 누리꾼들이 한 배우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논란은 거세졌다.

이에 허이재는 자신의 SNS에 "분명 당시에 저의 부족함도 있었을 거다. 하지만 단연코 후배로서 예의 없을 만한 일만큼은 한 적 없다고 자부한다. 다만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제작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 마녀사냥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륜, 과감한 비장의 카드 ['쇼윈도:여왕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첫방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기사이미지
노하우라더니…조민아, 알바생 방패…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불거…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2년만 첫 대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