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신인 선수 입단 계약 완료…내야수 김도영 4억 원 도장

입력2021년 10월 07일(목) 17:50 최종수정2021년 10월 07일(목) 17:58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KIA 타이거즈가 2022년도 신인선수 11명과 입단 계약을 마무리했다.

KIA는 7일 "1차 지명선수인 김도영(광주 동성고.내야수)과 계약금 4억 원, 연봉 3000만 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2차 지명 1라운드 최지민(강릉고.투수)와는 계약금 1억5000만 원, 연봉 3000만 원에 계약을 맺었고, 2라운드 윤도현(광주제일고.내야수)와는 계약금 1억 원, 연봉 3000만 원에 계약을 체결하는 등 2022년 신인선수 11명과 계약을 완료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