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펜터, KIA전 6이닝 7피안타 6실점…패전 위기

입력2021년 10월 09일(토) 19:23 최종수정2021년 10월 09일(토) 19:23
라이언 카펜터 /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대전=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화 이글스의 라이언 카펜터가 패전 위기에 몰렸다.

카펜터는 9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4사사구 4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카펜터는 올 시즌 평균자책점 4.12를 마크했다.

카펜터는 1회초 상대 테이블세터 최원준과 김선빈을 각각 좌익수,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해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어 최형우를 삼진으로 솎아내고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냈다.

기세를 탄 카펜터는 2회초 황대인을 3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내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이후 류지혁을 삼진, 이우성을 2루수 뜬공으로 정리하고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순항하던 카펜터는 3회초 박찬호에게 좌전 안타, 한승택에게 볼넷을 내줘 무사 1,2루 위기를 맞이했다. 이후 이창진을 3루수 병살타로 정리해 2아웃을 신고했지만 최원준과 김선빈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이날 첫 실점을 기록했다.

카펜터는 계속된 투구에서 최형우에게 볼넷을 내줘 2사 만루에 몰렸다. 하지만 황대인을 삼진으로 정리하고 추가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아쉬움을 삼킨 카펜터는 4회초 류지혁에게 좌전 안타, 이우성과 박찬호에 연속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에 몰렸다. 이후 한승택을 삼진으로 솎아냈지만 이창진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2실점째를 기록했다.

카펜터는 계속된 투구에서 최원준을 2루수 파울플라이로 정리했으나 김선빈에게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맞아 실점을 5점으로 늘렸다.

절치부심한 카펜터는 5회초 첫 타자 황대인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안정감을 찾았다. 이후 류지혁과 이우성을 각각 1루수, 3루수 땅볼로 정리하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6회초에도 등판한 카펜터는 박찬호와 한승택을 연속 우익수 뜬공으로 정리했다. 그러나 이창진에게 좌월 솔로포를 맞아 6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이후 최원준을 1루수 땅볼로 유도하고 6회초를 마쳤다.

카펜터는 이후 7회초 마운드를 윤호솔에게 넘기고 이날 등판을 마무리했다. 한편 한화는 카펜터의 부진 속에 7회초 현재 3-6으로 뒤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륜, 과감한 비장의 카드 ['쇼윈도:여왕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첫방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기사이미지
노하우라더니…조민아, 알바생 방패…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불거…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2년만 첫 대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