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 이재경 "좋아하는 대회서 통산 2승, 기분 좋다"

입력2021년 10월 10일(일) 19:01 최종수정2021년 10월 10일(일) 19:01
이재경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제네시스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이재경이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재경은 10일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451야드)에서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 원, 우승상금 3억 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기록하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이재경은 신상훈(12언더파 276타)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재경은 우승상금 3억 원을 획득했다.

이재경은 지난 2019년 9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코리안투어 첫 승을 수확했다. 그러나 이후 여러차례 정상에 오르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이재경은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을 통해 2승을 신고하며 그동안의 아쉬움을 씼었다.

이재경은 경기 후 "우승 인터뷰를 하는 것도 오랜만이라 기분이 좋다. 좋아하는 코스와 대회에서 통산 2승을 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작년엔 우승이 없었지만 꾸준히 성적이 좋았다. 올해는 기복도 많았고 힘든 시기도 있었다"면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연습했다. 코스 안에서도 그런 긍정적인 생각을 해서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재경은 또한 "어제(9일) 3라운드를 정말 어렵게 버텼다. 어제는 티샷 실수도 잦았고 힘든 하루였다"면서 "누구나 다 어렵다고 생각하고 끝까지 잘 마무리하면 오늘(10일)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어떻게 될지 모르는 코스이기 때문에 날씨를 미리 체크하면서 준비했다. 날씨가 너무 좋은 것보다 오히려 안 좋으면 기회가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최종라운드 전 준비상황에 대해 말했다.

이어 "(4라운드에서) 마지막 퍼팅 성공 후 너무 기뻤다. 2타 차이면 이글 나올 확률이 적으니 무조건 넣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중간에 비도 오고 바람도 많이 불었다. 어느 선수나 같은 상황이기 때문에 내 플레이에만 집중하면 된다고 생각해 티샷에 조금 더 집중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재경은 이번 우승으로 3번의 해외투어 출전권을 받았다. 이재경은 해외투어 출전하기 전 보완해야할 점에 대해 "숏게임을 보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회가 왔을 때 꼭 잡아야 한다. 어프로치를 많이 연습 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거리는 엄청 뒤처진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리커버리 연습을 하면 좋은 결과 있을 것 같다"면서 "멘탈도 중요할 것 같다. 한국에서 뛰다가 해외를 가면 적응을 못 할 수 있기 때문에 적응을 빨리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2021…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