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승리 못해 아쉽지만 선수들 자랑스러워"

입력2021년 10월 13일(수) 10:59 최종수정2021년 10월 13일(수) 10:59
손흥민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손흥민이 이란전에서 최선을 다한 동료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에서 이란과 1-1로 비겼다.

한국은 2승2무(승점 8)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이란은 3승1무(승점 10)로 조 1위를 지켰다.

이날 한국은 후반 3분 손흥민의 선제골로 앞서 나가며 이란 원정 무승 징크스 탈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후반 31분 알리레자 자한바크쉬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아쉽게 승리를 놓쳤다.

비록 원하는 결과를 가져오지는 못했지만, 한국은 최종예선 10경기 중 가장 어려운 경기로 꼽혔던 이번 경기에서 승점 1점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선수들이 최대한 노력했고 리드를 가져가면서 많은 점을 배울 수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기고 있으면서 어려운 상황에 놓이기도 하고, 그러한 상황을 버티면서 이겨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란이 만만한 팀이 아니고 홈에서 상당히 강한 팀이기 때문에 어려운 상황이 벌어졌다"면서 "끝까지 승리를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책임감을 느낀다. 하지만 위기 뒤에 이기려고 하는 모습들과 노력들에 대해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그동안 손흥민은 소속팀에서와는 달리, 대표팀에서는 슈팅을 아낀다는 지적이 있었다. 하지만 10월 최종예선에서는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과는 2경기 연속골이었다.

손흥민은 "선수들이 편안하게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많이 도와준다. 주위에서도 문전에서 '때려라'와 같이 이야기해주는 것이 도움이 됐다"면서 "이란전 골은 상황을 너무 좋게 만들어줘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주심과 한참동안 이야기를 나누며 아쉬워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마지막 코너킥 기회가 있었는데 기회조차 주지 않고 끝내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추가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모르겠지만 기회조차 안주는 것이 흔치 않아 이야기했다"면서 "그래도 심판의 결정이고 그것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절반의 성공, 이란 원정을 끝낸 손흥민은 나머지 절반을 이란과의 홈경기에서 채우겠다는 각오다. 그는 "오늘 경기로 자신감을 얻었다. 우리가 이란 원정이 힘들 듯, 이란도 원정경기가 어렵다고 생각할 것"이라면서 "아직 이란전 홈경기까지는 시간이 많지만, 만약 많은 관중들 앞에서 홈경기를 한다면 승리로 보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팬들을 향해 "승리하지 못해 주장으로써 죄송하다. 늦은 시간까지 진심으로 응원해주신 것이 느껴졌다. 선수들도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승리를 거두지 못해 죄송한다"면서 "아직 최종예선은 끝나지 않았고 크게 보면 좋은 흐름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팬분들의 응원이 더 절실히 필요하다. 언제나 감사하고 더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축하 감사" 이규혁♥손담비, 초고속 열애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
기사이미지
이지애 김정근 부부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방송인 이지애에 이어 남편인 MBC 김정…
기사이미지
'손흥민 리그 5호골' 토트넘, 브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리그 5호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