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터널스' 마동석 "클로이 자오 감독, 캐릭터에 생명 넣는 능력 최고"

입력2021년 10월 14일(목) 13:51 최종수정2021년 10월 14일(목) 13:51
이터널스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리는 최고의 기대작이자 더욱 확장된 MCU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며 '어벤져스' 시리즈의 전설을 이어갈 영화 '이터널스'가 연출을 맡은 클로이 자오 감독의 놀라운 비전을 엿볼 수 있는 클라스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11월 4일 개봉을 확정한 '이터널스'는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을 수상하며 젊은 거장으로 떠오른 클로이 자오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클라스 스틸은 기존 마블 작품들과 차별화된 클로이 자오 감독만의 새로운 방식으로 그려낸 '이터널스'의 다양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먼저 클로이 자오 감독이 세르시 역을 맡은 젬마 찬, 이카리스 역을 맡은 리차드 매든과 함께 진지하게 의견을 주고 받는 모습은 그린 스크린이 아닌 실제 로케이션 촬영지를 배경으로 해 독보적 비주얼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한다. 이어 클로이 자오 감독 특유의 실제 자연 환경을 아름답게 스크린에 담아내는 미쟝센과 다양한 인물의 심리를 포착하는 섬세한 감각을 엿볼 수 있는 스틸까지 공개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젬마 찬은 "'이터널스'는 굉장히 야심 찬 영화”라면서 “로케이션 촬영을 많이 해서 영화 속 풍경이나 하늘, 지형을 보면 확실히 색다른 느낌이 날 것"이라고 전했고 이터널스 멤버 중 가장 강력한 힘을 지닌 길가메시 역을 맡은 마동석은 "클로이 자오 감독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능력이 최고"라면서 "굉장한 감독이다. 이 영화에 완벽하게 어울린다"고 밝혀 최고의 배우들과 최고의 감독이 빚어낸 새로운 마블 히어로들의 모습에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이 증폭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열애' 손담비♥이규혁, 공통분모는 골프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손담비와 전…
기사이미지
정우성發 코로나 여파, 이병헌·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
기사이미지
역사 왜곡 논란 '설강화', 대본 리…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새 드라마 '설강화'의 대본 리딩 현장…
기사이미지
또 진실공방…박초롱 학폭, 허위사실 협박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의 …
기사이미지
손흥민, ESPN 선정 올해의 포워드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올해의 포워…
기사이미지
'징맨' 황철순, 시민 폭행 사과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