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디 9개' 한진선,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첫날 단독 선두

입력2021년 10월 14일(목) 17:56 최종수정2021년 10월 14일(목) 17:56
한진선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한진선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새로 신설된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 첫날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며 첫 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한진선은 14일 전북 익산 컨트리클럽(파72/652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총 17점을 기록, 단독 선두로 나섰다.

이번 대회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매 홀 타수에 따라 부여한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정하는 방식이다.

앨버트로스는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부여하고 파는 0점,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상은 -3점으로 매긴다.

이날 한진선은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고득점을 획득했다.

지난 2016년 3부 점프투어에서 2승을 기록한 뒤 이듬해 2부 드림투어에서 다시 2승을 쌓으며 정규투어에 합류한 한진선은 투어에서 아직 우승 경험이 없다. 데뷔 시즌인 2018년 두 차례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지난 7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5위, 지난주 화이트진로 챔피언십 6위 등 4차례 톱10에 이름을 올리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이번 대회 첫날 단독 1위에 자리하며 정규투어 첫 승 기회를 잡았다.

10번 홀에서 시작한 한진선은 전반에는 파 행진으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후반에만 버디 5개를 낚아 반격에 나섰다. 5번 홀 버디로 단독 선두로 올라선 그는 7번 홀에서 아깝게 이글을 놓쳤지만 버디로 2점을 따냈고, 마지막 9번 홀 버디로 대회 첫날을 마감했다.

경기 후 한진선은 "오늘 '점수를 많이 따야한다'라는 생각보다는 최대한 많은 버디를 잡고 싶었다. 몇 개 홀을 치다보니 점점 몸이 풀리고, 샷감이 올라오면서 감이 좋을 때 공격적인 플레이를 전개했다. 보여지는 라이대로 퍼트를 쳤는데, 대부분 다 들어갔다"고 소감을 전했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에 대해 묻는 질문에 그는 "보기를 기록해도 점수에 끼치는 영향이 기존 스트로크 플레이보다 적기 때문에 공격적인 플레이를 했다. 오늘 보기를 한 개 기록했는데, 버디를 한 개 기록하면 +1이 되니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끝으로 "대회 중간에 비가 한번 온다고 들었다. 날씨에 상관하지 않고 버디만을 잡겠다. 이 대회 초대 챔피언 되는 것이 목표다. 매년 우승 기회가 한 두 차례 왔는데, 이번에는 꼭 놓치지 않고 잡고 싶다"고 다짐했다.

한편 하민송이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5점을 기록, 단독 2위에 올랐고, 임희정과 이소영, 이정민이 14점으로 공동 3위에 포진했다.

지난주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우승자 김수지는 8점으로 공동 33위에 머물렀다.

올 시즌 6승으로 대상 포인트와 상금 순위 1위를 달리는 박민지는 공동 51위에 그쳤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