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렌 29득점' KT, 가스공사 꺾고 새 연고지 첫 승

입력2021년 10월 14일(목) 20:56 최종수정2021년 10월 14일(목) 20:56
라렌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수원 KT가 안방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격파했다.

KT는 14일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가스공사와의 홈경기에서 95-7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2승1패를 기록했다. 새로운 홈구장에서의 첫 승리다. 시즌 첫 패배를 당한 가스공사도 2승1패가 되며, 나란히 공동 3위에 자리했다.

KT 외국인 선수 케디 라렌은 29득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김영환은 17득점, 양홍석은 16득점을 보탰다.

가스공사에서는 앤드류 니콜슨이 24득점, 이대헌이 20득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KT는 1쿼터부터 라렌이 폭발하며 코트의 분위기를 가져왔다. 라렌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가스공사와의 차이를 벌렸다. 김영환과 양홍석까지 득점에 가세하면서 점수 차는 계속 벌어졌고, 전반은 KT가 56-36으로 크게 앞선 채 종료됐다.

가스공사는 니콜슨과 이대헌, 김낙헌 등을 앞세워 추격을 시도했지만, KT는 쉽게 추격의 빌미를 내주지 않았다. KT는 후반 들어서도 큰 점수 차의 리드를 유지하며 일찌감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KT의 대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이유빈,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유빈이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