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플릿우드, 더 CJ컵 브릿지키드들과 특별한 만남

입력2021년 10월 15일(금) 13:22 최종수정2021년 10월 15일(금) 13:22
사진=더 CJ컵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경훈과 토미 플릿우드(잉글랜드)가 브릿지키즈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14일(한국시각) THE CJ CUP @ SUMIIT(더 CJ컵)에서 3년 연속 브릿지키즈 멘토로 활동하고 있는 플릿우드와 얼마 전 아빠가 된 이경훈은 브릿지키즈 프로그램을 통해 라스베이거스 지역 주니어 골퍼들과 만났다.

플릿우드와 이경훈은 라스베가스에 거주하고 있는 10명의 주니어 골퍼들과 클리닉 세션을 진행했다. 올해 브릿지키즈는 더 서밋의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진행됐다. 플릿우드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다양한 샷 메이킹에 대해 브릿지 키즈들에게 설명하고, 어린이들의 질문에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자세히 알려줬다. 그리고 본인의 연습 루틴과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을 설명하는 등 잊지 못할 경험을 선물했다. 이경훈은 학생들에게 PGA 투어 선수들이 더 CJ컵 기간 동안 선수 라운지에서 제공 받는 것과 동일한 비비고 도시락을 나눠 주며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브릿지키즈의 아이콘이기도 한 플릿우드는 "이렇게 현장에서 직접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 훌륭한 골퍼로 성장하려면 어떤 목표와 생각을 가지고 플레이 하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오늘 이 시간이 앞으로 골프를 치는데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경훈은 홀 깃발에 일일이 사인을 해주며 함께 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브릿지키즈 프로그램에 참여한 8살, 메이시 베저(Macey Badger)는 "토미 플릿우드가 보여준 스윙은 정말 멋졌다. 토미는 좋은 사람인 것 같다. 이렇게 함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기쁘다. 그리고 선물 받은 비비고 도시락도 너무 맛있었다. 특히, 양념된 립이 맛있어서 다 먹었는데 또 먹고 싶다"며 브릿지키즈 참가에 대한 기쁨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브릿지키즈는 더 CJ컵에서 매년 이어오고 있는 CSR 프로그램으로, 임성재, 최경주, 토미 플릿우드, 이경훈과 같은 영향력 있는 멘토들과 함께하고 있다. 특히 지난 해는 제한적인 현장 상황을 감안해 토미 플릿우드의 화상 통화로 프로그램이 진행되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