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린저 결승타' 다저스, 샌프란시스코 꺾고 NLCS 진출

입력2021년 10월 15일(금) 13:44 최종수정2021년 10월 15일(금) 15:36
코디 벨린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LA 다저스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꺾고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진출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1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전3선승제) 5차전에서 샌프란시스코를 2-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기록한 다저스는 NLCS 진출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NLCS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월드시리즈 진출을 다툰다.

반면 샌프란시스코는 올 시즌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하며 주목을 받았지만, 다저스의 벽에 막혀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물러설 곳이 없는 두 팀의 맞대결. 그야말로 총력전이 펼쳐졌다. 다저스는 코리 크네이블과 브루스더 그라테롤이 이어 던진 뒤, 훌리오 유리아스가 마운드에 올라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잠재웠다.

이에 맞서는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로건 웹이 호투하며 다저스 타선을 봉쇄했다. 5회까지 팽팽한 0-0 균형이 이어졌다.

선취점을 가져간 팀은 다저스였다. 다저스는 6회초 1사 이후 무키 베츠의 안타와 도루로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고, 코리 시거의 적시 2루타로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는 6회말 다린 러프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곧바로 응수했다.

결국 승부는 9회에 갈렸다. 다저스는 9회초 1사 이후 저스틴 터너의 몸에 맞는 공과 가빈 럭스의 안타로 1사 1,2루를 만들었다. 이어 코디 벨린저의 적시타로 다시 2-1로 앞서 나갔다.

승기를 잡은 다저스는 9회말 맥스 슈어저를 마운드에 올렸고, 샌프란시스코의 마지막 반격을 저지하며 2-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2019년 내셔널리그 MVP 벨린저는 올 시즌 타율 0.165 9홈런으로 부진했지만, 5차전 결승타로 다저스를 NLCS로 견인하며 자존심을 회복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