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사랑의 서브에이스, 블로킹 기부' 캠페인 진행

입력2021년 10월 15일(금) 15:49 최종수정2021년 10월 15일(금) 15:49
사진=흥국생명 배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구단주 박춘원)가 2021-22시즌 개막에 맞춰 한국유방건강재단과 함께 '사랑의 서브에이스, 블로킹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흥국생명 배구단은 16일 GS칼텍스 원정 경기부터 3월 13일까지 펼쳐지는 정규리그에서 서브와 블로킹 득점 시 각 10만 원의 기부금을 적립해 시즌 종료 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전달할 계획이다. 36경기 동안 모은 기부금은 저소득층 유방암 수술비 지원 및 조기 검진의 필요성을 알리는 데 사용된다.

주장 김미연은 "뜻깊은 활동에 참여하게 되어 책임감을 느낀다. 선수들의 노력이 모여 유방암으로 고통받는 많은 분들께 작게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브와 블로킹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2년 빵 나눔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흥국생명 배구단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식료품 및 필수생활용품 지원하는 활동을 매년 이어왔다. 앞서 2019-20시즌에도 '핑크리본 사랑의 서브에이스 기부'를 진행해 총 550만 원의 기부금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전달한 바 있다.

흥국생명 배구단은 "핑크리본은 여성의 건강과 진정한 아름다움을 상징한다. 구단 대표 컬러도 핑크인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유방암 환우 지원과 정기 검진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11월 14일 삼산체육관에서 열리는 첫 홈 개막전에서 많은 사람들이 핑크리본 캠페인에 대해 인식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