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탈출' 정찬헌 "전에는 요행을 바라고 던졌던 것 같다"

입력2021년 10월 15일(금) 22:24 최종수정2021년 10월 15일(금) 22:24
정찬헌 /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대구=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완봉승을 따낸 정찬헌(키움 히어로즈)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정찬헌은 15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1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을 마크했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 4.18을 기록했다.

정찬헌은 1회말 상대 테이블세터 박해민과 구자욱을 각각 좌익수 뜬공, 1루수 땅볼로 묶어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후 오재일을 중견수 뜬공으로 유도하고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냈다.

기세를 탄 정찬헌은 이후 정교한 제구력과 다채로운 구종을 통해 삼성 타선을 4회말 2아웃까지 피안타와 실점 없이 막았다.

순항하던 정찬헌은 4회말 2사 후 호세 피렐라에게 1루수 왼쪽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포수 견제 때 1루수 포구 실책, 폭투까지 겹치며 2사 3루 위기를 맞이했다. 그러나 강민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기세를 탄 정찬헌은 5회말 이원석과 김상수를 1루수 직선타, 삼진으로 잡아내 2아웃을 신고했다. 이후 김호재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김헌곤을 투수 땅볼로 유도하고 5회말을 마쳤다.

순항하던 정찬헌은 6회말 1사 후 구자욱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오재일과 피렐라를 우익수 플라이와 삼진으로 잡아내고 6회말을 끝냈다.

경기는 7회초를 앞두고 쏟아진 빗줄기로 인해 중단됐다. 그러나 이후에도 비는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았고 키움의 강우콜드 승리로 마무리됐다.

정찬헌은 완봉승을 챙겼다. 최근 3경기 연속 부진(9월 15일 NC 다이노스전 4이닝 6실점, SSG 랜더스전 4이닝 4실점, 2.1이닝 7실점)했던 투구를 만회하는 활약이었다.

정찬헌은 경기 후 "그간 잘 되지 않았던 부분이 잘 떨어졌던 경기였다"며 "그 전에는 요행을 바라고 던졌던 것 같다. 신중하지 못한 피칭을 하다보니 타자들에게 많이 맞았다. 투수코치님, 전력분석팀, 포수, 야수 등 주변의 도움이 있어서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팀을 바꾸고 첫 완봉승인데 경기장을 찾아주신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면서 "앞으로도 팀의 승리를 위해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