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틸리카이넨 감독 "열심히 준비했다. 이제 시작할 때"

입력2021년 10월 16일(토) 13:45 최종수정2021년 10월 16일(토) 13:45
틸리카이넨 감독 / 사진=DB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제 시작할 때다"

V-리그 데뷔전에 나서는 대한항공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이 출사표를 던졌다.

대한항공은 16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우리카드를 상대로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홈 개막전을 치른다.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틸리카이넨 감독을 선임한 대한항공은 새로운 배구로 정상의 자리를 지키겠다는 각오다.

개막전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틸리카이넨 감독은 "아직 완벽에 맞추지는 못했지만, 완벽까지 가는 것이 멀지 않은 것 같다"면서 "비시즌 5개월 동안 선수들, 코칭스태프들과 열심히 준비했다. 이제 시작할 때가 됐다"고 새 시즌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그동안 여러 리그에서 지도자로 활약했던 틸리카이넨 감독이지만, V-리그에서는 이날 경기가 데뷔전이다. 그는 "한국 리그뿐만 아니라 해외 어떤 리그에서도 경기날이 되면 흥미롭고 긴장된다. 여러 감정이 섞인다"며 경기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여전히 강력한 전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대한항공의 가장 큰 고민은 레프트 한 자리다. 정지석이 불미스러운 일로 이탈하면서 언제 복귀할지 예상할 수 없다. 그동안 정지석의 공백을 어떻게 메우느냐가 관건이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굳이 레프트 2명으로 가야한다는 생각은 없다. 주어진 여건에서 최고의 멤버를 구성해 플레이해야 한다. 우리가 어떻게 풀어가는지가 관건"이라면서 "임동혁이 레프트로 뛰지는 않는다. 레프트 1명에 라이트 2명으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틸리카이넨 감독은 "우리는 상대의 약점을 찾아야 한다. 물론 우리카드도 우리의 약점을 찾을 것"이라며 우리카드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