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 5년 만에 KLPGA 투어 우승…통산 9승

입력2021년 10월 17일(일) 15:25 최종수정2021년 10월 17일(일) 15:25
이정민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정민이 5년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이정민은 17일 전북 익산의 익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1억8000만 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10개와 보기 1개를 쳤다.

이번 대회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되며, 알바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을 부여한다.

최종 라운드에서 19점을 획득한 이정민은 최종합계 51점을 기록하며, 안나린(47점)을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정민이 K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지난 2016년 3월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이후 무려 5년 7개월 만이다. 이번 우승으로 이정민은 통산 9승을 달성했다.

이정민은 지난 2014년 2승, 2015년 3승을 기록하는 등 KLPGA 투어 최정상급의 기량을 보여줬다. 그러나 2016년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다섯 시즌 동안 준우승만 세 차례를 기록하며 좀처럼 우승과 연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이정민은 올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위, 한국여자오픈 3위, KB금융 스타챔피언십 3위를 기록하며 여전히 뛰어난 기량을 과시했고, 이번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는데 성공했다.

이정민은 선두에 8점 뒤진 공동 8위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했다. 초반은 무난했다. 이정민은 2번 홀과 5번 홀, 7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했고, 8번 홀에서는 보기를 범하며 전반에 5점을 획득했다.

그러나 이정민은 후반 들어 본격적인 점수 사냥에 나섰다. 10번 홀 버디로 기세를 올린 이정민은 12번 홀부터 14번 홀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우승 경쟁에 뛰어 들었다. 이어 16번 홀부터 18번 홀까지 다시 한 번 3개 홀 연속 버디 사냥에 성공하며 단독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이정민은 이후 남은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봤다. 안나린이 추격에 나섰지만 47점으로 경기를 마치면서 이정민의 우승이 확정됐다.

안나린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11점을 획득했지만, 이정민을 따라잡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했던 박민지는 최종 라운드에서 5점을 획득하는데 그치며, 최종합계 45점으로 장수연과 함께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이소영은 43점으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혜진은 42점으로 6위, 이소미는 41점으로 7위에 포진했다. 임희정과 홍정민은 39점으로 공동 8위에 올랐다. 하민송은 38점으로 10위를 기록했다. 지한솔과 강지선은 37점으로 공동 11위, 박현경과 박지영은 36점으로 공동 13위에 랭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