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2' 이지혜 "비주얼 장난 아냐!" 닉쿤부터 샤이니 온유까지? [TV스포]

입력2021년 10월 17일(일) 16:03 최종수정2021년 10월 17일(일) 16:03
돌싱글즈2 / 사진=MBN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MBN ‘돌싱글즈2’ 이혜영-이지혜가 선남선녀 돌싱들의 등장에 ‘대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이혜영과 이지혜는 17일(오늘) 밤 9시 20분 첫방송하는 돌싱남녀들의 연애&동거 리얼리티 ‘돌싱글즈2’(연출 박선혜, 작가 정선영)에서 유세윤-정겨운과 함께 돌싱남녀 8인의 직진 로맨스를 관찰하는 스튜디오 ‘안방마님’으로 활약한다. ‘이혼 선배’와 ‘연애 다경험자’인 두 사람은 시즌1과 마찬가지로 돌싱남녀들의 심정에 적극 공감하며, 여성 출연자들에게 빙의한 적재적소 참견으로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혜영과 이지혜가 ‘돌싱글즈2’에 처음 모습을 드러내는 출연자들의 업그레이드된 비주얼에 ‘동공확장’을 일으킨다. 먼저 첫 만남 현장으로 하나씩 걸어들어오는 돌싱남녀들의 모습을 찬찬히 살펴본 이지혜는 “시즌1보다 나이대가 다들 어려진 것 같다”며 ‘매의 눈’을 가동한다. 이중 한 돌싱남의 등장에 이혜영은 “샤이니의 온유를 닮은 아이돌 상”이라며 화들짝 놀라고, “무심한 듯 챙겨주는 성격이 내 스타일”이라며 ‘사심’을 드러낸다.

더불어 또 다른 돌싱남의 등장에 이지혜는 “비주얼이 장난이 아니야!”라고 탄성을 내지르며, “얼굴에 김원준과 닉쿤이 있다”고 밝힌다. 해당 의견에 격하게 동의한 유세윤은 “이분은 자기 스스로 잘생긴 걸 알고 있다”며 질투 섞인 반응을 내보이기도 한다. “또 설렌다, 또 설레!”, “저 자리에 나도 앉아있고 싶다” 등 4MC의 ‘망붕’을 유발한, 새로운 돌싱남녀들의 정체에 시선이 쏠린다.

제작진은 “가수와 특전사 등 특정 직업을 유추하게 만든 개성 강한 남성 출연자들은 물론, ‘예쁘다’를 연발하게 만든 여성 출연자들이 연신 등장하며 비주얼을 꽉꽉 채웠다”며, “역대급 텐션과 긴장감이 휘몰아치는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과, 숨쉴 틈 없이 이어지는 ‘현실 동거’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돌싱글즈2’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는 MBN의 간판 연애 예능. 새로운 인연을 찾기 위해 ‘돌싱 빌리지’에 입성한 돌싱남녀 8인이 서로를 향한 직진 로맨스를 가동, 차원이 다른 ‘마라맛’ 러브 게임을 선보인다. 17일(오늘) 밤 9시 20분 첫 방송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