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대주주 회사, 직원 임금체불 논란…피해자 100명 달해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09:31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09:31
정준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정준호가 대주주로 있는 회사가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JTBC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위치한 A회사는 직원과 영업 매니저들에게 최대 석 달치 임금을 체불했다. 체불 금액은 수십만원에서 수천만원에 이르며, 피해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회원은 100명을 넘어섰다. 피해자들은 임금 체불에 항의하다 회사 전 임원으로부터 욕설을 듣기도 했다 주장했다.

A회사는 자영업자들의 매출 정산을 돕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 곳으로, 이 앱을 사용하는 자영업자는 2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A회사 대주주 중 한 명이 정준호로, 그는 한 때 이 회사 지분 30% 이상까지 소유했으며 사내이사로도 등재됐다. 하지만 임금 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직전인 지난 6월 사내이사직을 내려놨다고 보도했다.

정준호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와 경영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최대한 여러분들의 임금을 지불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사내 이사를 내려놓은 것은 투자사 쪽 요청이었다고 설명했다. A회사 측은 "대표 차량은 처분했고, 신용대출까지 끌어 운영 경비에 보태고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축하 감사" 이규혁♥손담비, 초고속 열애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
기사이미지
이지애 김정근 부부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방송인 이지애에 이어 남편인 MBC 김정…
기사이미지
'손흥민 리그 5호골' 토트넘, 브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리그 5호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