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배우 사생활 논란…낙태 강요 後 태도 돌변 폭로글 파장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13:13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13:14
A 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한 남자 배우의 사생활을 저격한 폭로글이 게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A씨는 "저는 그의 전 여자친구이며 헤어진 지 4개월이 넘어간다. 일말의 양심과 죄책감도 없는 쓰레기"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폭로글을 게시했다.

그는 K배우와 피임을 해왔지만 딱 한 번 하지 않았는데 그때 아이를 가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A씨는 "밖에서 손도 못 잡고 떨어져서 걷는데, 아기는 어떻게 혼자 키우지 싶기도 해서 겁이 많이 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 임신하기 어렵다는 말을 들었기에 K배우가 용기를 준다면 출산하고 싶었다. 하지만 A씨의 주장에 따르면 K배우는 그 후에도 관계를 요구하면서도 "아이를 낳는 건 말도 안 되는 거다.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하는데 당장 9억이 없다. 부모님까지 길바닥에 앉으면 어떻게 하냐"라며 거짓말로 낙태를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A씨는 낙태를 했지만 K배우의 태도가 그후 돌변했다. "수술비와 병원비 200만 원만 딱 보내줬다. 병원 영수증 병원 통원한 것 정도는 제가 알려줘야 할 거 같아 어떻게 그 돈이 사용됐는지, 영수증을 첨부해서 병원 다녀오면서 보통 때처럼 인증을 했는데, 그는 갑자기 이거 왜 보내는 거냐면서 죄책감 느끼라는 거냐 뭐냐며 미친 듯 화를 냈다"고 알렸다.

그런가 하면 "어떤 프로그램에서 소리를 질러 문제가 됐던 것을 언급하며 "저는 속으로 웃었다. 그게 그의 진짜 모습 중의 하나이기도 했으니까. 티비 속 이미지와 다르게 그는 냉혹하고 정이 없다"라며 "함께 일한 선배, 동료 배우, 감독 등 주변 사람들을 외모로 평가하는 등 뒤에서 욕을 하고 다녔다"고 폭로했다.

또 A 씨는 "혼인빙자, 낙태 회유까지 했던 사람이다. 제가 우리가 어떤 사이였는데, 이렇게 전화 한 통으로 헤어지자고 하냐고 우니깐 마지막으로 만났다가 자기한테 금전적인, 인기 면에서 손해가 오면 어쩌냐고 신경질을 내더라. 새벽에 전화 한 통으로 끝낸 게 그와의 마지막이었다"라며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않으면 평생 그가 저에게 준 아픔의 그늘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았다"는 심경도 전했다.

A씨는 글을 게재한 후 "증거를 공개하라"는 반응이 이어지자 "많은 분들이 사진을 올리라고 하시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 사진은 정말 많으니까. 법적인 이유 때문에 올리지 않은 것뿐 지금 고민중에 있다. 사진까지 올려야 하는지...쉽지만 신중해야한다. 1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하고 욱해서 쓴 글이 아니다"라며 다시금 입장을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스파이더맨'·'킹스맨'·'매트릭스', 극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기사이미지
홍정호, 24년 만에 수비수 MVP…감…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전북현대의 5연패를 이끈 홍정호가 24…
기사이미지
안정빈, 6년 교제한 연하 비연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