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사리오 끝내기' ATL, LAD에 5-4 짜릿한 역전승…NLCS 2승 선점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12:54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12:55
에디 로사리오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애틀란타 브레이브스가 LA 다저스를 상대로 이틀 연속 끝내기 승을 거뒀다.

애틀란타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에서 5-4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NLCS 2승을 거둔 애틀랜타는 월드시리즈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애틀란타는 에디 로사리오가 4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한 가운데 작 피더슨이 1안타(1홈런) 2타점, 오스틴 라일리와 아지 알비스가 나란히 1타점씩 힒을 보탰다.

이날 먼저 웃는 쪽은 다저스였다. 다저스는 1회초 선두타자 무키 베츠가 좌전 안타로 주자를 내보낸 뒤 코리 시거의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애틀란타도 만만치 않았다. 애틀란타는 4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라일리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후속 피더슨이 다저스의 선발투수 맥스 슈어저의 76.5마일 커브를 노려쳐 동점 투런 아치를 그렸다.

다저스도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다저스는 7회말 2사 후 베츠와 윌 스미스의 볼넷, 저스틴 터너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며 만루 찬스를 잡았다. 크리스 테일러가 2타점 중전 안타를 뽑아내며 다시 주도권을 가져갔다.

하지만 애틀란타의 뒷심이 매서웠다. 애틀란타는 다저스의 구원 훌리오 유리아스 공략해 성공하며 역전했다. 8회말 1사 2루에서 알비스가 적시타를 터뜨리며 1점을 만회했고, 후속 라일리가 동점타를 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애틀란타는 9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로사이로가 마무리투수 켄리 잰슨을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때려 짜릿한 역전승을 따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