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배다해 "이장원과 만난 지 10일 만에 내가 먼저 고백" [TV캡처]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23:50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23:50
배다해 /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동상이몽2'에서 배다해가 이장원과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배다해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배다해 씨가 11월에 이장원 씨와 결혼한다. 근데 첫 만남에서 12시간동안 수다를 떨었다더라"면서 궁금해 했다. 배다해는 "저희가 2월 말에 만났다. 소개팅을 저녁 6시에 했는데, 처음엔 첫 인상은 너무 연예인 아닌가 했다. 다 갖췄는데 왜 아직 결혼을 못했지 싶더라"며 첫눈에 호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배다해는 "식당이 10시에 끝나는데, 4시간을 꽉 채워서 이야기했다. 5초도 비는 타임이 없었다. 헤어지기 아쉬워서 한강으로 가서 수다를 떨었다. 정신차려보니 새벽 4시였다. 해 뜰 때까지 문자를 했다. 마지막 마무리는 통화로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배다해는 "집에 들어오니까 4시더라. 문자를 1시간 반 정도 하고 마무리는 통화를 했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아쉬운 게 이장우 씨가 말은 많은데 고백은 애매했나 보더라. 고백은 배다해 씨가 했다더라"고 말했다.

배다해는 "열흘 만에 했다. 제가 누구한테 사귀자고 한 게 저도 처음이다. 여자들은 빨리 파악하는 게 있지 않나. 오빠는 오래 두고 1년, 2년 보고 나서 연애하는 스타일이라더라. 이대로 두면 몇 년 걸릴 것 같아서 제가 먼저 몇 번 데이트 하고 나서 '오빠 우리 사귀는 거예요?' 물었다. 그랬더니 '그럼 그럴까요?' 했다"고 털어놨따.

배다해가 프러포즈까지 먼저 했다고. 배다해는 "스타워즈 장난감 반지가 있었다. 그걸 싱겁게 제 손에 하더라. 속아줬는데 측정이 안 된다더라. 그 노력이 너무 가상했다. 서로에게 반지를 선물하기로 했다. 그런데 오빠 반지가 먼저 나온거다. 하루 차이였는데 제가 먼저 프러포즈를 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