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정재순 "데뷔 당시 미모 돋보여, 방송국 내 소문나" [TV캡처]

입력2021년 10월 19일(화) 08:46 최종수정2021년 10월 19일(화) 08:48
정재순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아침마당' 정재순이 탤런트 데뷔 당시를 회상했다.

1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화요초대석'으로 꾸며져 배우 겸 화가 정재순이 출연했다.

이날 정재순은 "재수를 하던 중에 친구가 탤런트 모집한다고 얘기를 해 줬다. 호기심도 생기고 해서 봤는데 덜컥 합격이 됐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김재원은 "(데뷔) 당시 미모가 돋보였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정재순은 "그랬던 것 같다. 제 비주얼이 괜찮았다"며 " 방송국 들어왔을 때 '괜찮은 사람이 들어왔다'는 소문이 나고 그랬다"고 전했다.

또한 정재순은 쉽지 않았던 방송 활동을 털어놨다. 그는 "아무 생각 없이 방송, 드라마 활동을 시작해 힘들었다"며 "처음 수습 기간에 광고가 많이 들어왔다. 광고에 많이 나가 이미지가 신선하지 않다는 이유로 잘릴 뻔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2021…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