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진종오, 올림픽 비하인드→은퇴 고민 공개 [TV스포]

입력2021년 10월 19일(화) 15:12 최종수정2021년 10월 19일(화) 15:14
진종오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진종오가 '라디오스타'에 전격 출격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져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가 출연한다.

진종오는 2004 아테네올림픽부터 2020 도쿄올림픽까지 5번 연속 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획득한 한국 사격의 살아있는 레전드다.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중 최고령으로 다섯 번째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진종오는 배우 라미란과 이상민의 닮은꼴에 등극하는가 하면, 빵빵 터지는 입담과 센스로 예능 체질을 과시했다. 먼저 진종오는 주 종목이었던 50m가 폐지된 도쿄올림픽에 대해 "이긴 종오가 아니라 진 종오로 돌아왔다"며 아쉬운 속내를 드러낸다. 그는 "내가 멘탈 갑인 줄 알았는데 유리멘탈이더라"며 올림픽을 마친 소감과 멘탈이 흔들릴 수 밖에 없었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어, 은퇴 시기에 대한 고민까지 털어놨다.

또한 진종오는 메달만큼 값진 기념품의 정체를 공개했다.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딴 선수에게만 '이것'이 주어진다고 밝혀 궁금증을 끌어올린 가운데, '이것'의 정체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 밖에도 '선수촌의 지박령'이라 불리는 진종오는 "치과, 한의원, 편의점이 생겼다"며 선수촌의 변화를 설명하기도 했다.

진종오가 들려주는 도쿄올림픽 소감은 오는 2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