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송원석, 비극적 최후로 마지막까지 존재감 발산

입력2021년 10월 20일(수) 14:15 최종수정2021년 10월 20일(수) 14:15
홍천기 / 사진=SBS 홍천기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홍천기' 배우 송원석이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극본 하은·연출 장태유)'에서 하람(안효섭)의 호위무사 무영 역을 맡은 송원석이 마지막까지 존재감을 발산하며 퇴장했다.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이다.

지난 19일 방송된 '홍천기' 14회에서 무영은 하람과 홍천기(김유정)을 연이은 위기에서 구해냈지만 결국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했다. 마왕 봉인식이 실패로 돌아가자 주향대군(곽시양)은 마왕으로부터 의식을 잃지 않게 도와주는 가락지를 가진 하람을 쫓았다. 하람은 순식간에 포위되었지만 무영의 엄호 아래 홍천기(김유정)와 함께 무사히 달아났다. 이에 주향대군은 자취를 감춘 홍천기를 찾아내기 위해 홍천기의 부친인 홍은오(최광일)를 하옥시켰고, 이 사실을 알게 된 홍천기는 저잣거리에 있던 홍은오를 찾아냈지만 이내 주향대군의 가택으로 끌려갔다.

하람은 무영과 함께 홍천기를 뒤따랐으나 이는 하람과 홍천기를 모두 잡기 위한 주향대군의 함정이었다. 다시 한번 위험에 빠진 하람과 홍천기를 구한 건 역시나 무영이었다. 이들을 무사히 내보내기 위해 대문을 닫고 혼자 남은 무영은 주향대군의 호위들과 싸움을 이어갔고 ‘끝까지 뫼시지 못해 송구합니다. 부디 남은 생은 행복 하십시오’라며 마지막까지 하람의 안위를 걱정하다 숨을 거뒀다.

하람에게 마왕과 어용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물론 하람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출중한 무예와 충성심으로 하람을 구해냈던 무영이기에 그의 비극적인 최후는 그 자체로 강렬함을 자아냈다. 감정 가득한 눈빛으로 마지막까지 몰입감을 선사한 송원석의 진가가 빛나는 순간이었다. 송원석은 담담하면서도 섬세한 감정연기로 무영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홍천기'의 서사를 탄탄히 다졌다.

'홍천기'를 통해 장르를 가리지 않는 내공 있는 연기력과 비주얼로 비범한 존재감을 드러낸 송원석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홍천기'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