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조연우 "절친 한정수, 클럽에서 처음 만나" [TV캡처]

입력2021년 10월 20일(수) 20:40 최종수정2021년 10월 20일(수) 20:42
조연우 한정수 /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대한외국인' 조연우, 한정수가 친분을 과시했다.

2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안 싸우면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계 절친 한정수와 조연우, 김희정과 김진우가 출연했다.

이날 조연우는 한정수와 친해진 계기를 묻는 질문에 "처음 한정수를 본 건 클럽이었다. 한정수가 키도 커서 멀리서도 보였다. 그때는 친해지기 싫어서 인사를 안 하고 지나쳤다. 그런데 한정수가 먼저 와서 아는 척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정수의 첫인상은 목에 깁스를 한 줄 알았다. 그때 (한정수가) '자기가 제일 잘났다'고 생각하던 시절이었다. 시간이 지난 후에도 달라진 건 없다. 20년이 지난 지금도 똑같다"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한정수는 "조연우는 별 존재감이 없었다"고 받아쳤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