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무' PD "정규 편성, 인물·소외된 이야기 다룰 예정"

입력2021년 10월 21일(목) 10:21 최종수정2021년 10월 21일(목) 10:21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꼬꼬무' 유혜승 PD가 정규 편성 후 달라진 점을 전했다.

21일 오전 SBS 새 예능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자리에는 유혜승 PD를 비롯해 장도연, 장성규, 장현성이 함께했다.

이날 유혜승 PD는 시즌제에서 정규 편성으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그는 "기존에는 큰 사건들 위주로 다뤘다면 이제는 알아야 하거나 기억해야 되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 소외된 이야기까지도 담으려고 한다. 넥스트 레벨로 업그레이드 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제로 할 때는 회차가 한정되다 보니 조금 더 유명한 주제를 고르게 되고 선택의 폭이 오히려 좁았는데, 이제는 훨씬 더 다양한 주제를 다룰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꼬꼬무'는 세 명의 이야기꾼이 스스로 공부하며 느낀 바를 각자의 이야기 친구에게 가장 일상적인 공간에서 1:1 로 전달하는 방식의 프로그램이다. 21일 첫 방송.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