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박재훈 "기반 없이 일 시작하니 어려워, 父 오시면 좋겠다" [TV캡처]

입력2021년 10월 22일(금) 08:08 최종수정2021년 10월 22일(금) 08:08
인간극장 / 사진=KBS1 인간극장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인간극장' 박재훈 씨가 일을 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은 '깐깐 할아버지와 모범 청년 재훈이' 4부로 꾸며져 박병욱, 박재훈 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해남에서 일을 하고 있는 아들의 일손을 돕는 아버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보던 박재훈 씨는 "해남에 언제 내려오실 거냐"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아버지가 해남에 오셨으면 하는 이유에 대해 "기반이 없이 시작하니까 어려움이 너무 많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부모님이랑 경영하는 게 아니니까 혼자 일을 헤쳐나가기가 너무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해남으로 오시기 전에는 반을 잡아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고 알렸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