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문희경 "최근 母 세상 떠나, 위암 판정받고 갑작스럽게 돌아가셔" 눈물 [TV캡처]

입력2021년 10월 22일(금) 08:40 최종수정2021년 10월 22일(금) 08:40
문희경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아침마당' 배우 문희경이 최근 어머니를 떠나보냈다며 눈물을 보였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은 '내가 꿈꾸는 나의 장례식'을 주제로 패널들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문희경 "한 달 전쯤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작년까지만 해도 건강하게 사셨다. 올 초부터 속이 안 좋다고 해서 병원에 갔는데 위암 말기 판정을 받으셨다. 5개월 만에 돌아가셨다.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생전에 '아침마당'에 같이 출연하자는 말을 하곤 했는데 그 소원을 못 들어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