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발렌시아전 '시즌 첫 도움+퇴장'…마요르카는 2-2 무승부

입력2021년 10월 23일(토) 23:06 최종수정2021년 10월 23일(토) 23:06
이강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이강인(마요르카)이 선발 출전해 도움과 퇴장을 기록한 가운데, 마요르카와 발렌시아는 무승부를 거뒀다.

마요르카는 23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펼쳐진 발렌시아와의 2021-2022 라리가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마요르카는 승점 12점을 기록했다. 반면 발렌시아는 승점 13점을 마크했다.

관심을 모았던 이강인은 친정팀 발렌시아를 상대로 선발 출전해 시즌 첫 도움을 신고했다. 그러나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마요르카는 경기 초반부터 공격 지역에서의 세밀한 패스 연계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다. 결국 전반 32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이강인이 드리블을 통해 상대 수비를 따돌려 컷백을 내줬다. 이를 앙헬 로드리게스가 침착하게 밀어 넣어 발렌시아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기세를 탄 마요르카는 이후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발렌시아를 몰아붙였다. 결국 전반 38분 상대 무크타르 디아카비의 자책골을 통해 2-0으로 달아났다.

마요르카는 후반 들어서도 공격적으로 나서며 추가골을 정조준했다. 그러나 후반 10분 이강인이 2번째 옐로우 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이강인은 전반 31분 호세 루이스 가야와의 경합 상황서 팔꿈치 가격, 후반 10분 바스의 발목을 강타해 경고를 받았다.

수적 우위를 얻은 발렌시아는 이후 파상공세를 펼치며 마요르카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하지만 상대 밀집 수비를 뚫어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절치부심한 발렌시아는 후반 추가시간 곤살루 게데스가 가브리에우 파울리스타의 도움을 받아 정확한 슈팅으로 마요르카의 골 망을 가르며 1-2로 따라붙었다.

추격의 고삐를 당긴 발렌시아는 경기 종료 직전, 가야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려 2-2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노하우라더니…조민아, 알바생 방패 삼은 베…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
기사이미지
공유 측 "테일러 스위프트와 뉴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