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공협 "방탄소년단 LA콘 매진→파생상품 시장 활발, 한국은 무너져"

입력2021년 10월 28일(목) 14:03 최종수정2021년 10월 28일(목) 15:37
사진=음공협 유튜브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가 한국 대중문화공연 재개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28일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음공협)는 '위드코로나 시대 방역 대책과 미래 전략'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정기석 전 질병관리본부장 겸 한림의대 호흡기내과 교수, 라이브네이션코리아 김형일 대표,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이종현 회장, 문화체육관광부 조영권 사무관이 참석했으며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고기호 부회장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정기석 교수는 "정교한 거리두기 단계를 설정해야 한다"며 "기준의 형평성 제고가 필요하며, 과학과 객관적 증거에 기반한 방역 정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중음악 공연 차별을 바라보는 의료계의 시각도 언급했다. 정 교수는 "환기 상태가 양호한 대형 실내 공연 시설은 식당, 카페보다 안전하고 실외 공연은 적절한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시 매우 안전하다. 소형 공연장의 경우 마스크 착용과 입장 인원 준수로 안전 관람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장과 실외공연장의 환경은 차이가 없음에도 차별화 근거가 무엇인지. 공연장만 특별 방역지침을 시행할 근거 자료는 어디 있는지"를 물으면서 "대중음악 공연의 정신심리 치유 역할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며 대중음악공연의 조속한 정상화를 기원했다.

김형일 대표는 해외에서 '위드 코로나'를 적용해 대형 이벤트를 연 사례를 언급하며 "대중음악 쪽은 대형 공연을 계속 진행 못하고 있으나 클래식 쪽은 거리두기 적용으로 공연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외 공연을 준비 중인 사례로 방탄소년단이 꼽혔다. 방탄소년단은 11월 27일부터 12월 2일까지 4회의 공연을 진행한다. 해당 공연은 이미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일 대표는 "일례로 티켓 판매 내용을 보니 전체 20만 명 중 8000명 정도가 한국에서 산 거더라. 거기 파생해서 항공, 여행 패키지, 호텔과 공연장으로 셔틀로 아침에 데려다주고 그런 서비스로 파생상품까지 만들어져서 팔리고 있다"며 "한국 관광객도 있지만 멕시코나 옆 주에서도 넘어오는 사람들을 위한 상품들이 만들어져서 호응을 많이 얻고 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국내에서 공연을 한다면 동남아나 주변 일본, 중국에서 많이 온다. 비행기 타고 오고 여행하고 호텔 가고 주변 식당 사용하고 굿즈도 사지 않나. 그 시장 자체가 현재 무너졌다. 그런 부분도 많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스파이더맨'·'킹스맨'·'매트릭스', 극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기사이미지
홍정호, 24년 만에 수비수 MVP…감…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전북현대의 5연패를 이끈 홍정호가 24…
기사이미지
안정빈, 6년 교제한 연하 비연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