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노티스' 라이언 레이놀즈 "韓 문화 팬, 깊이 있고 폭넓은 콘텐츠"

입력2021년 11월 08일(월) 00:01 최종수정2021년 11월 05일(금) 10:00
레드 노티스 라이언 레이놀즈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레드 노티스' 라이언 레이놀즈가 한국 문화의 팬이라고 밝혔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영화 '레드 노티스'(감독 로슨 마샬 터버·제작 플린 픽처스 컴퍼니)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자리에는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 갤 가돗, 라이언 레이놀즈가 함께했다.

이날 라이언 레이놀즈는 '오징어 게임'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한국 콘텐츠에 대해 전했다. 그는 "한국 문화가 전세계에서 가장 깊이 있고 폭넓다고 생각한다. 팝컬쳐에 많은 단어를 만들기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도 케이팝과 한국 프로그램을 즐겨본다. 심지어 게임쇼도 본다"며 "몇 년 전에 한국에 갔을 때 '복면가왕'에 나온 적이 있었다. 재밌었다. 아주 흥미로운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한국 문화의 팬이다. 언제나 투어 다니거나 할 때는 한국에 꼭 들르는데 코로나19 때문에 디지털 형태로 하고 있다. 마음 속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나라"라고 전했다.

'레드 노티스'는 FBI 최고 프로파일러와 국제 지명 수배 중인 미술품 도둑과 사기꾼이 한자리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대담무쌍한 사건을 다룬 액션 스릴러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