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노티스' 갤 가돗 "드웨인 존슨, 발레리노처럼 춤 춰…훌륭한 춤꾼"

입력2021년 11월 08일(월) 00:10 최종수정2021년 11월 08일(월) 00:10
레느 노티스 갤 가돗 드웨인 존슨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레드 노티스' 갤 가돗이 드웨인 존슨과의 춤 장면을 전했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영화 '레드 노티스'(감독 로슨 마샬 터버·제작 플린 픽처스 컴퍼니)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자리에는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 갤 가돗, 라이언 레이놀즈가 함께했다.

이날 갤 가돗은 드웨인 존슨과 춤 추는 장면에 대해 전했다. 가돗은 "드웨인 존슨과 춤을 춰야 된다고 했을 때 처음에는 많이 긴장했다. 워낙 체구가 크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난 발 걱정을 많애 해야 됐다. 정말 걱정이 많았는데 드웨인 존슨이 날 안심시켜줬다. 드웨인 존슨이 실제로 촬영하니 발레리노처럼 잘 추더라. 정말 훌륭한 춤꾼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능도 많고 춤 자체도 잘 췄다. 찍는 게 정말 즐거웠다. 어떤 댄스 파트너와 함께하는지가 중요하다. 아주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레드 노티스'는 FBI 최고 프로파일러와 국제 지명 수배 중인 미술품 도둑과 사기꾼이 한자리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대담무쌍한 사건을 다룬 액션 스릴러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