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윤채경, 첫 연극 도전…'동행-인생은 소풍' 무대 선다

입력2021년 11월 12일(금) 16:52 최종수정2021년 11월 12일(금) 16:55
윤채경 / 사진=DSP미디어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에이프릴 윤채경이 처음 연극 무대에 선다.

소속사 DSP미디어는 12일 연극 '동행-인생은 소풍'에 윤채경이 출연한다고 밝혔다. '동행-인생은 소풍'은 오는 12월 3일과 4일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다.

'동행-인생은 소풍'은 저승이라는 무거운 소재를 코믹하게 담은 연극으로, 저승의 정산소 내에서 오류가 발생하며 생기는 이야기를 다룬다. 윤채경은 저승 정산소 내 천사 역을 맡았다. '동행-인생은 소풍'은 장애인의 일상과 꿈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물론 그간 무관심했던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꾀하는 작품으로, 장애인 및 비장애인 배우가 함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첫 연극 도전에 나선 윤채경은 '동행-인생은 소풍'에 상당한 애정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윤채경은 "첫 연극이라 어려움도 있었지만, 같이 하는 좋은 배우들이 잘 도와주신 덕분에 재밌게 임하고 있다"라며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윤채경은 지난 4월 웹드라마 '1시 11분 너에게 가는 시간'에서 주인공 여울 역으로 성공적인 연기 신고식을 치렀다. 그는 학생부터 성인을 아우르는 자연스러운 일상연기를 보여주며 차세대 '연기돌'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연극 무대에 오르는 윤채경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윤채경은 현재 중화TV '위클리 차이나우4' MC로 활약하고 있으며,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 드라마 등으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